prev 2017. 12 next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제목 없음

월드컵여행사 957-17-003484 농협
H:010-3119-8282 T:064-743-2301
F:064-743-2303  
E-mail:world2301@naver.com

검색

황사평순교묘역

1886년 한불 조약을 계기로 100여 년에 걸친 천주교에 대한 박해 정책은 끝이 났지만 지방에서는 소규모의 박해 사건들이 빈발했다.   더욱이 어떤 사건은 공식 박해를 능가할 정도로 대규모로 진행되기도 했다. 그 중의 하나가 1901년 신축년에 발생한 제주도 교안 사건이다. 흔히‘신축년 제주도 민란, 또는 이재수의 난’이라 불리는 이 사건은 700여 명의 교우를 포함해 모두 9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엄청난 사건이었다.

민란이 일어난 1901년은 신앙의 자유가 허용 된지 10년이 지났을 때였고 가톨릭 선교사가 제주에 들어와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지 채 2년이 못 된 때였다.

1899년 5월 26일 제주에 처음 발을 디딘 선교사는 프랑스의 페이네 신부와 한국인 사제 김원영(아오스딩) 신부였다.   이듬해에는 두 신부의 후임으로 라쿠르(具瑪瑟) 신부와 무세(文濟萬) 신부가 부임했고 당시 교세는 교우 242명에 예비자 700여명이었다.   이 무렵 제주에는 봉세관(捧稅官)이라는 제도에 대한 도민들이 원성이 높아 가고 있었다.

봉세관이란 민란이 일어나기 한 해 전인 1900년에 신설된 세제로서 민초들로부터 세금을 더욱 악랄하게 거두어들이기 위한 제도였다.   서울에서 파견된 봉세관은 해당 지방의 백성들로부터 온갖 잡 세를 거두어 들였던 것이다.   지방의 토착 관리들과 제주에 진출해서 어업 이권을 쥐고 있던 일본인 밀어 업자들은 자신들의 이권이 달려 있던 이 문제를 둘러싸고 봉세관에 대한 주민들의 불만을 교묘하게 이용하려 했다.

이들은 온갖 방법을 써서 당시 민중들의 불만을 천주교인들에 대한 반감으로 돌림으로써 무수한 인명을 희생시킨 제주 교난을 발생시킨 원흉이었다.    당시 제주도에는 일본인들이 뒤에서 후원한 지방 관리와 토호들의 조직인 사설 상무사(私設 商務社) 라는 것이 있었다.   이는 제주 도민이 일본인과 경제적으로 결탁한 조직이라고 할 수 있으며 그 주목적은 중앙 정부의 세제에 대한 반발과 외세에 대한 저항을 기반으로 해서 자신들의 탐욕을 만족시키기 위한 착취였다.

이런 상황을 이용해서 마침내 1901년 5월 대정군수 채구석과 하수인이었던 양우백, 이재수, 그리고 유림의 좌수 오대현은 도민들을 규합하고 일본 상인들과 결탁해 그들로부터 입수한 무기로 무장한 뒤 봉세관과 교회가 있는 제주 읍성을 포위한 채 닥치는 대로 천주교인들을 잡아 죽였던 것이다.  
이 소식을 들은 라쿠르 신부는 교우들을 이끌고 제주읍을 방어하는 한편 중국 상해에 있는 프랑스 함대에 구원 요청을 했다.

하지만 결국 5월 29일 제주성은 함락되고 많은 교우들은 이미 관덕정 앞 광장에서 피살되어 주검으로 변해 있었다.   당시 프랑스 함대장이 찍은 사진에는 교우들을 때려죽일 때 사용했던 돌맹이와 몽둥이들이 시신 옆에 함께 놓여 있어 당시의 참상을 말해주고 있다.   이에 그들은 제주 목사에게 희생된 이들을 매장할 공동 안장지를 제공해 줄 것을 요청, 약속을 받았다.

그러나 그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시신들은 제주읍에서 동쪽으로 조금 떨어진 별도봉 산기슭에 버려지듯 묻혔다.   그 후 프랑스 공사가 조선 조정에 편지를 보내 이 문제에 대해 조속히 해결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고, 1903년 1월 제주 목사로 부임한 홍종수와 라쿠르 신부와의 접촉을 시발점으로 프랑스 공사와 조선 조정과의 교섭이 원만히 진행되어 같은 해 4월에 황사평을 그 매장지로 양도받았다.

당시 별도봉 밑에 묻혀 있던 피살된 교인들은, 연고가 있는 분묘는 이미 다른 곳으로 이장해 간 상태였으므로, 나머지 무연고 시신들만 황사평에 이장했는데 그 수는 합장한 묘를 합해 26기의 분묘에 시신 28구였다.   황사평은 총 면적이 18,000여 평으로 신축교안시의 순교자들뿐만 아니라 현재 제주교구 제주시 지구의 공동 묘지로도 사용하고 있다.

1980년에 황사평 교회 묘지를 공원 묘지로 조성하면서 울타리 석축 공사와 성상들을 건립하고 순교자들의 묘를 평장으로 이장했다가, 제주교구 선교 100주년을 준비하면서 1995년 재차 단장을 하게 됐고, 그 곳에 묻혀있던 28기의 순교자 유해와 다른 곳에 묻혀있던 3기의 순교자 유해를 합장하여 오늘에 이르고있다.

또한 순교자 묘역 동쪽에는 1866년 병인박해 때 순교한 제주도의 첫 신자이자 첫 순교자인 김기량(펠릭스베드로) [현재 복자 시성 추진중]의 순교비가 세워져 있고, 서쪽에는 파리외방 전교회와 골롬반 외방선교회의 공덕비가 세워져 있으며, 그 옆에는 제주교구 초대 교구장님이신 현(하롤드) 대 주교님과 나(토마스) 신부님, 그리고 김병준(요한) 신부님의 유해가 안장돼있다.